Home자료실테니스뉴스

테니스뉴스

글제목 최근뉴스
작성자 테니스협회 (gimhae@gmail.com)
작성일 2008-03-27 [15:33:53] 조회수 1,780
이형택(32.삼성증권)이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 랭킹에서 48위로 뛰어올랐다.

25일(이하 한국시간) ATP가 발표한 새 랭킹에 따르면 이형택은 지난 주 끝난 퍼시픽 라이프오픈에서 16강에 오르며 랭킹 포인트 75점을 보태 52위에서 4계단 상승했다.

2월19일자 순위까지 47위를 달리다 2월26일자로 50위로 밀려났던 이형택은 이로써 1개월만에 다시 50위권 내에 진입하게 됐다.

이형택의 개인 최고 순위는 2007년 8월 초에 36위까지 오른 것이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는 퍼시픽 라이프오픈 4강에서 탈락했지만 2위 라파엘 나달(스페인)과 격차를 350점에서 845점으로 벌렸다.

한편 이형택은 27일부터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리는 소니 에릭슨오픈(총상금 377만달러) 단식 1회전에서 두디 셀라(60위.이스라엘)와 맞붙게 됐다.

아직 셀라와 싸운 적이 없는 이형택은 이길 경우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한 토미 로브레도(14위.스페인)와 만난다.


남녀테니스 또 ‘세르비아 잔치’
조코비치·이바노비치, 퍼시픽라이프오픈 우승

세르비아 만세!
24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 웰스의 테니스가든에서 열린 퍼시픽라이프오픈(총상금 358만9천달러) 마지막날 남녀단식 결승. 세계 강호들이 총출동한 가운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를 겸해 열린 이번 대회에서, 둘다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태생인 노박 조코비치(남자랭킹 세계 3위)와 아나 이바노비치(여자 2위)가 각각 남녀부를 평정했다. 둘다 만 21살 동갑내기로, 2003년 프로로 전향한 것도 같다.

조코비치는 이날 남자단식 결승에서 마디 피쉬(98위·미국)를 2-1(6:2/5:7/6:3)로 꺾었다. 피쉬는 4강전에서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를 눌렀으나 조코비치의 벽에 막혔다. ‘코트의 익살꾼’ 조코비치는 이미 올초 시즌 첫 그랜드슬램대회인 호주오픈 남자단식에서 거센 돌풍을 일으키며 우승을 차지한 주인공. 4강전에서 페더러를 3-0으로 완파해 파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코트에서 마리야 샤라포바, 앤디 로딕 등 유명스타들의 폼을 흉내내 팬들에게 또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던 그는 올해 벌써 2승을 올리며 명실상부한 1인자 반열에 올랐다. 통산 8승.

이바노비치는 이날 여자단식 결승에서 스베틀라나 쿠즈네초바(3위·러시아)를 2-0(6:4/6:3)으로 완파하며 시즌 첫 우승을 올렸다. 이바노비치는 올해 호주오픈 여자단식 결승에 올랐으나 아쉽게 샤라포바에 져 2위에 만족해야 했다. 그러나 이번에 샤라포바를 4강전에서 누른 쿠즈네초바를 누르고 우승해 간접적으로나마 지난 패배를 설욕한 셈이다. 통산 6승째.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5 ATP 투어 안방에서 즐긴다! 김해테니스 12.03.16 1527
4 2012년 3월 3일-테니스- 조코비치, 머레이에 져 탈락 김해테니스 12.03.16 1273
3 2012년 3월 3일 -테니스- 페더러, 두바이 챔피언십 우... 김해테니스 12.03.16 1188
2 APT Ranking Top 100 테니스협회 08.03.27 1780
1 최근뉴스 테니스협회 08.03.27 1781
   1